여의도순복음수원교회  
콘텐츠로 건너뛰기

궁금하시죠?

자료실

4차원의 영성 (2) - 믿음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3-10-25 15:00
조회
28
지난 시간 오중복음과 삼중축복을 우리의 실생활 속에서 적용하고 누리기 위해선 4차원의 영성을 개발해야 한다는 것을 배웠다. 4차원의 영성은 생각, 믿음, 꿈, 말이라는 네 가지 요소에 영향을 받는다. 이 요소들을 어떻게 다루느냐에 따라 우리가 영적인 축복을 누릴 수도 있고, 반대로 육신이 속한 3차원의 세계에 머물며 무기력한 인생을 살 수도 있다. 이제 첫 번째 요소인 ‘생각’에 이어 두 번째 요소인 ‘믿음’에 대해 살펴보기로 하자.

1. 믿음의 정의

히브리서 11장은 흔히 ‘믿음’ 장으로 불린다. 믿음 장에서 주목을 끄는 표현 가운데 하나가 1절에 등장하는 ‘실상’이란 단어이다. 실상을 헬라어로는 ‘휘포스타시스’라고 한다. 이는 ‘기초’, ‘확증’, 또는 ‘등기서류’란 뜻이다. 즉, 믿음이란 우리가 꿈꾸고 기대한 것들이 우리 앞에 실제로 펼쳐질 것을 확증해 주는 증빙서류와 같다는 뜻이다. 예를 들면, 홈쇼핑이나 인터넷에서 물건을 주문하면 그 물건이 언제 도착하는지 배달 과정을 전화나 인터넷으로 확인할 수 있게 해 주는데, 우리는 믿음을 바로 그러한 서비스에 비유할 수 있다. 기도하고 바라는 것들이 아직 눈앞에 이루어지지는 않았지만 우리는 믿음을 통해서 그것이 반드시 이루어질 것이라는 확증을 받는다.

그렇다고 우리가 아무 것이나 무턱대고 믿는다는 뜻은 아니다. 우리의 믿음은 분명한 대상과 기초가 있다. 살아계신 하나님과 하나님의 말씀을 믿는 것이다. 로마서 10장 17절은 믿음의 출발이 그리스도의 말씀이라는 사실을 확인시켜 준다. 우리의 믿음은 맹신이 아니다. 우리의 믿음은 신실하신 하나님의 말씀에 근거한다.

2. 믿음의 특징

믿음은 감각과 다르다. 감각이 듣고, 보고, 만지고, 느끼는 3차원에 머물러 있다면 믿음은 감각을 초월한 4차원에서 활동한다. 로마서 4장 18∼19절은 “백세나 되어 자기 몸이 죽은 것 같고 사라의 태가 죽은 것 같음을 알고도, 바랄 수 없는 중에 바라고 믿었던” 아브라함의 믿음을 우리에게 가르쳐주고 있다. 감각을 초월한 믿음, 이것이 4차원적 믿음이다.
믿음은 운동 에너지를 갖고 있다. 믿음은 양방향으로 움직인다. 즉, 믿음은 긍정적인 방향으로도, 부정적인 방향으로도 움직인다. 긍정적인 믿음은 긍정적인 결과를, 부정적인 믿음은 부정적인 결과를 낳는다.

그러므로 우리는 늘 좋으신 하나님을 바라보고, 꿈과 희망을 주시는 예수님을 믿어야 한다. 태산 같은 문제가 앞에 놓여 있어도 굳센 믿음만 있으면 우리의 운명은 완전히 달라진다. 사막이 변하여 꽃밭이 되고, 절대 절망이 절대 희망으로 변화된다.


3. 4차원의 믿음을 소유하려면

누구나 4차원의 믿음을 소유할 수 있다. 그렇게 하려면 우선 바라봄의 법칙을 사용해야 한다. 하나님 앞에서 목표를 바라보되 이미 이루어진 현실로 믿고 기도하는 것이다. 하나님께서는 아브라함으로 하여금 먼저 바라보게 하시고(창 13:14), 그 다음에 약속을 주셨다(15절). 또한, 심고 거두는 법칙을 활용해야 한다. 말씀에 순종하여 믿음의 씨앗을 먼저 드리는 것이다. 사람은 무엇을 심던지 그대로 거둔다(갈 6:7∼8). 마음에 소원하는 바를 이미 받은 줄로 믿고 하나님께 감사하면 현실에서 감사할 일이 생기는 것이다.

4차원적인 믿음을 소유하는 가장 확실한 길은 성령님과 동행하는 것이다. 성령님은 우리의 연약함을 도우실 뿐만 아니라(고전 8:26), 하나님의 깊은 것도 통달하시는 분이시다(고전 2:10). 믿음의 사람이란 매 순간 성령님을 삶 속에서 인정하고, 환영하고, 의지하고, 모셔들이는 성령의 사람이다.

결론적으로, 아브라함에서 사무엘까지 히브리서 11장에 등장하는 모든 인물들은 4차원의 영성을 갖고 살았던 믿음의 사람들이다. 불신앙은 하나님을 기쁘시게 못하지만(히 11:6), 믿음은 주님을 감동시킨다(마 8:10). 하나님은 믿음의 사람만을 들어 쓰신다. 우리도 긍정적이고, 적극적이며, 창조적인 믿음의 사람이 될 것을 다짐하자.

출처:순복음가족신문 http://www.fgnews.co.kr/front/view.do?first_category_id=75&second_category_id=109&id=116539&renew=001